[뉴스핌] 한국형 미니멀 라이프가 나아갈 방향

Θ 한국형 미니멀 라이프 열풍은 지난해 초 인테리어와 경제적인 측면에서 시작됐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달라지는 양상을 보입니다. 보이는 것에서 보이지 않는 것으로, 물질적인 것에서 정신적인 가치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진정 가치있는 삶이라는, 삶의 본질을 묻는 의미! 저는 이것이 우리가 궁극적으로 지향해야 할 미니멀 라이프라고 생각합니다.



 

한국도 주목하는 ‘미니멀 라이프’…비움과 줄임이 주는 여유

[뉴스핌=이승혜 인턴기자] 경기도에 사는 나홀로족 K씨(32)는 최근 ‘미니멀 라이프’를 접하고 쓸데없는 물건들을 버리기 시작했다. 싱글 라이프를 즐기던 K씨의 집은 혼자임에도 발 디딜 틈이 없었다. 마음에 드는 물건이 있으면 바로 구매했기 때문이다. 때문에 K씨의 집은 꽉 찼고 지갑은 텅텅 비었다. 그러던 그가 단순함과 간결함을 추구하는 ‘미니멀 라이프’에 관심을 가지면서 집이 싹 바뀌었다. 이젠 물건을 구매할 때도 한 번 더 생각하게 됐다. 그 결과, 집이 확 넓어지고 돈은 쌓이는 일거양득 효과를 얻었다.

■세계적으로 부는 미니멀 라이프…1인 가구와 연관성도

삶에 필요한 최소한의 것만 추구하는 ‘미니멀 라이프’가 조명을 받고 있다. ‘미니멀 라이프’는 일상생활에 필요한 물건만을 두고 살아가는 삶을 일컫는다. 물질적 풍요보다 삶의 질을 중시하는 세계적인 생활풍조다.

일본의 경우, 이전부터 ‘단샤리(だんしゃり)’ 열풍이 불었다. 물건에 대한 집착에서 벗어나 심플함을 추구하는 운동이다. 정신적인 것을 강조하고, 쓸데없는 물건을 버리는 것이 핵심. 이 부분이 미니멀 라이프와 유사하다.

단샤리는 불필요한 것을 버리고 끊는 단촐한 삶을 지향한다. 요가의 행법인 단행(斷行), 사행(捨行), 이행(離行)을 응용했다. 특히 2011년 동일본대지진 후에 크게 유행했다. 지진으로 많은 것들이 무너지고 없어지는 것을 목격하며 소유에 대한 일본인들의 개념이 재정립된 것이다.

미국의 ‘킨포크(Kinfolk)’와 덴마크의 ‘휘게(Hygge)’ 또한 미니멀 라이프와 맞닿아 있다. 킨포크 라이프는 ‘심플, 스몰, 디테일(simple, small, detail)’에 중점을 두고 자연친화적이고 아날로그적인 삶을 즐기는 것을 뜻한다. 불필요한 것을 줄이고 단순하고 소박하게, 세심하게 사는 점이 단샤리와 닮았다.

덴마크의 ‘휘게(Hygge)’도 비슷하다. 덴마크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조사한 2016년 ‘더 나은 삶의 질 지수(BLI)’에서 38개국 중 3위를 차지했다. 덴마크의 ‘휘게 라이프’는 먹고 입는 것을 단순화해 안락함, 아늑함을 즐기는 삶의 방식이다. 물질적으로 채우며 많이 소비하기보다는 자연과 더불어 소박하게 사는 것을 중시한다. 올해 한국에서도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른 휘게는 2016년 옥스퍼드 사전이 뽑은 ‘올해의 단어’ 후보 중 하나이기도 했다.

한국의 미니멀 라이프 열풍은 1인 가구 성장세와 무관하지 않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6년 전체 가구 중 1인 가구 비중은 27.6%다. 1인 가구 성장률 역시 3.4%로, 전체 가구 성장률의 세 배에 달한다.

폭발적인 1인 가구의 증가는 물건을 버리고 삶을 단순화하는 ‘미니멀리스트’를 양산했다. 이들 중 일부는 최소한의 물건만 사들이는 일명 ‘자발적 가난’을 택한다. 여기서 가난은 소유의 개념을 재정립한 정신적·철학적 비움을 뜻한다.

이에 대해 인제대 경영학부 배성윤 교수는 “1인 가구는 혼자 생활하는 데 필요한 생필품을 일정 수준 이상 각자 갖춰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우리나라의 1인 가구 중에서 저소득층의 청년층, 중장년층, 노년층 비율이 높아 미니멀 라이프를 적극적으로 지향하는 계층이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배 교수 말처럼 한국식 미니멀 라이프는 저성장과 고용불안, 1인 가구의 증가 등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열풍과는 조금 다른 행태를 보인다. 배성윤 교수는 “우리나라 저소득층 1인 가구의 경우, 미니멀리스트의 소비 불복종 운동이나 더 나은 삶의 질을 지향하는 미니멀 라이프와 달리 어쩔 수 없는 현실여건이 반영돼 있다”고 말했다.

■한국형 미니멀 라이프, 심플한 인테리어 넘어 중장기 여행 통한 휴식까지


심플라이프 운영자이자 6년차 미니멀리스트 탁진현(여·37)씨
는 한국형 미니멀 라이프가 단순한 경제적 관점을 넘어섰다고 설명했다. 그는 “과거 한국은 저성장으로 인해 경제적 관점에서 물건을 줄이려는 성향이 강했다. 따라서 주부들과 젊은 사람들이 인테리어 측면에서만 미니멀 라이프에 관심을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는 경험적이고 정신적인 가치라는 진정한 의미의 미니멀 라이프가 퍼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탁진현씨는 깔끔하고 넓은 공간을 누릴 수 있고 소비가 줄어든다는 점을 미니멀 라이프의 장점으로 꼽았다. 그는 “남들처럼 더 큰 집으로 이사가고 더 좋은 것들을 사야 한다는 강박에서 벗어날 수 있다. 허례허식을 버려 자기 삶, 자기만의 가치를 찾을 수 있다. 그런 점이 개성 강한 요즘 젊은이들과 잘 맞는다”고 덧붙였다.

JTBC 예능 ‘효리네 민박’은 이효리-이상순 부부의 ‘킨포크 라이프’ 제주도 생활기를 보여주고 있다. <사진=JTBC ‘효리네 민박’ 캡쳐>

 

한국에서는 원조 섹시스타 이효리의 전원생활이 화제다. 화려했던 연예계를 뒤로 하고 이상순과 결혼한 뒤, 제주에서 자연과 함께하는 그의 삶이 방송돼 호응을 얻었다.

이효리 부부처럼 킨포크 라이프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제주도에서 한 달 살기 열풍이 불고 있다. 새로운 라이프를 제안하는 숙박플랫폼 미스터멘션(Mr, Mention)은 ‘제주도 한 달 살기캠페인을 통해 바쁘고 지친 사람들에게 재충전의 시간을 제공한다.

미스터멘션 대표 정성준(남·28)씨는 “반복되는 일상, 과도한 경쟁 사회 속에서 지친 게스트들에게 새로운 라이프, 쉼표를 선물하고자 한다. 앞으로 국내뿐 아니라 태국, 호주, 캐나다 등 세계를 배경으로 ‘한 달 살기’ 문화를 보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람들의 관심도 뜨겁다. 정 대표는 “월 평균 3만명 이상의 게스트가 숙소를 확인하고 예약하며 중장기 여행 문화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주 고객층은 아이 교육을 목적으로 하는 가족, 이직 전 삶의 변화를 원하는 20~30대, 노후를 준비하는 부부, 육체적·정신적 치유를 목적으로 하는 사람 등 다양하다”고 덧붙였다.

원문 출처http://www.newspim.com/news/view/20170807000058

2017-09-23T18:17:11+00:00

About the Author:

심플리
'가장 단순한 것의 힘-인생을 바꾸는 미니멀워크' 저자 탁진현. 심플라이프 운영자. 7년차 미니멀리스트. 삶을 간소화하는 것은 개인, 가족 그리고 나아가 사회와 지구를 치유한다고 믿습니다. 집, 몸, 돈, 일, 관계, 마음 등 단순화에 대한 영감과 노하우를 제공합니다. 칼럼기고/강연강의/인터뷰 문의는 friend@simplelife.kr, 010-6662-9431 [운영자소개 클릭]

Leave A Comment

가이드 고민상담 알림 테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