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연 후기] 부천시 퇴근학습길

부천시 평생학습센터와 대신증권 부천점이 함께 마련한  <부천시 퇴근학습길> ‘미니멀라이프 : 가장단순한것의 힘’ 6회 강연을 마쳤습니다. 집, 몸, 돈, 일, 마음을 주제로 5주간 진행한 후 마지막 시간에는  빙 둘러앉아 지난 5주간 실천하고 변화한 이야기를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불필요한 것을 비워서]->[가장 소중한 것을 발견해]->[지금 여기의 행복에 집중하는 것] . 이 세 단계가 제가 원하는 6주 강연 프로그램의 목표였는데요. 매회 빠지지 않고 잘 실천하면서 행복해졌다는 참여자들을 보면서 저 역시 행복해졌습니다. 부천시와 대신증권, 참여자 분들 모두 감사합니다.

참여자들의 후기를 공유합니다. 꼭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이 분들처럼 우리는 모두 먼 미래가 아닌 지금 여기에서 행복해질 수 있습니다. 단, 불필요한 것들에 나를 빼앗기지 않는다는 다짐만 있다면 말이죠.

 


 

정O규 (20대)
정O규 (20대)생각정리가 되어서 잡생각이 줄었다
지방에 있다가 올라와서 생활한지 4~5년 정도 됐다. 처음엔 짐이 별로 없었는데 금세 쌓여서 비워내야겠다는 와중에 수업을 들고 실천하면서 조금씩 변했다. 옷만 줄였을 뿐인데 고민하고 외출하는 시간이 줄었다. 그 다음 책상에서 불필요한 것들을 줄이고 펜도 하나만 남겼다. 욕실에서도 꼭 필요한 물건만 눈에 보이게 남겼다. 이렇게만 했을 뿐인데 원룸이 깨끗하고 넓어졌다. 생각 정리도 되어서 잡생각이 줄었다. 이것이 끝인 줄 알았는데 궁극적으로 밀도 있게 현재를 제대로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게 했다. 이제는 소비에서 생산과 공유로 삶의 패턴을 바꾸려고 한다. 여행을 좋아하는데 그 경험부터 나누려고 계획 중이다.

 


 

김O주 님 (30대)
김O주 님 (30대)이젠 나를 위한 시간을 내기로 했다
“워킹맘이다. 이번 수업을 들으면서 아이들 장난감이나 책은 절대 없애는 게 아니라는 생각을 버렸다. 집이 늘 지저분해서 퇴근하면 스트레스가 더 쌓였었는데 매일 쓰지 않는 것들을 치우자 집이 깨끗해지고 청소가 간편해졌다. 살 빠지면 입을 것 같은 옷도 줄이고, 사진, 통장, 명함도 정리했다. 인생에서 가장 하고 싶은 일을 적어보는 것도 도움이 됐다. 일 욕심이 많아서 작년 365일 일만 했는데 가족을 잘 돌보지 못했다는 생각이 든다. 이젠 가족과 나를 위한 시간을 내자고 다짐했다.”

 


 

조O심 님 (40대)
조O심 님 (40대)물건보다 자연이 좋아졌다
친구와 신제품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을 좋아했다. 그러나 삶을 정리하면서 생활 패턴을 바꿔야겠다고 다짐했다. 지난 주말 쇼핑몰을 가는 대신 광릉수목원을 걸으니 너무 좋더라. “이제 반짝 거리는 곳 말고 하늘빛 밑에서 보자”고 이야기를 나눴다. 그동안 물질적인 소비를 많이 했는데 자연이 좋아졌다.

 


 

김O화 님 (50대)
김O화 님 (50대)미래를 걱정하지 않고 현재에 충실한 삶
수업 듣고나서 욕심을 덜어 놓았다. 물건을 비우며 집도 깨끗해졌고 그에 따라 마음도 뿌듯해졌다. 관리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소유한다는 말을 듣고 실천하자 소비도 줄었다. 집도 소유에서 주거의 개념으로 바뀌었다. 현실에 충실하면 노후 등 미래를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사람도 소중한 몇 사람만 있으면 행복하다. 이제는 남과 비교하지 않고 주어진 현재를 행복하게 살면서, 남들에게도 도움되는 삶을 살고 싶다. 수업으로 내 삶이 많이 바뀌었다.

 


 

조O순 (50대)
조O순 (50대)생활비가 많이 줄었다
돈 주고 산 것들이 아까워서 보관했는데 필요할 때 정작 못쓰더라. 이번 시간을 통해 안 쓸 거면 과감히 버리는 용기가 생겼고, 물건에 대한 욕심이 없어졌다. 하나를 사도 제대로 된 것, 아끼며 쓸 수 있는 것을 사야겠다고 다짐했다. 사진 같은 것도 안 보는 것들을 치우니까 더 자주 보게 되고, 그에 따라 남편과의 대화도 늘어나는 등 여러가지로 도움이 많이 받았다. 특히 주방에서 국자 냄비 그릇 등을 식구수대로 줄이고, 냉장고 안의 식품부터 먹으며 반찬 가짓수를 줄이는 간소화를 시도하면서 생활비가 많이 줄었다.

 


 

정O순 님 (50대)
정O순 님 (50대)삶의 방향성을 찾게 됐다
단순히 정리하는 방법을 넘어서 삶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생각해보는 시간이었다. 삶의 방향성을 찾게 되고 생각 못했던 부분을 생각할 수 있었다. 삶의 질이 향상되어서 업된 느낌이다. 앞으로 차츰차츰 실천하면 더 자유로워지 않을까 기대한다.

 

2018-06-26T19:17:26+00:00

About the Author:

심플리
'가장 단순한 것의 힘-인생을 바꾸는 미니멀워크' 저자 탁진현. 심플라이프 운영자. 7년차 미니멀리스트. 삶을 간소화하는 것은 개인, 가족 그리고 나아가 사회와 지구를 치유한다고 믿습니다. 집, 몸, 돈, 일, 관계, 마음 등 단순화에 대한 영감과 노하우를 제공합니다. 칼럼기고/강연강의/인터뷰 문의는 friend@simplelife.kr, 010-6662-9431 [운영자소개 클릭]
가이드 고민상담 알림 테스트